[Movie] Inception vs Dark Knight

Movie Theater 2010.07.26 17:47


포스터 구도가 비슷하네요. ^^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Movie] Inception

Movie Theater 2010.07.26 10:35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영화라면 무조건 봐야한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인썸니아를 보던게 얼마 안된거 같은 데, 다크나이트 이후로는 안봤다가 대화에도 못낄만한 상황이 되어 버렷습니다.

헐리우드의 전형적인 블럭버스터 스타일에서는 좀 벗어난 디지털은 좋아하지 않는 감독의 취향 덕에 영화사는 돈 들여놓고 막상 여름용 영화 치고는 허전해 보이는 비주얼과 액션 때문에 되래 작가영화적 분위기가 느껴지는 영화 입니다. 정말 다크나이트 아니었으면 누가 이런데 돈 주고 영화 찍으라 그랬을까요 ^^ 그러나... 덕분에 이런 영화를 여름 성수기에 잘 볼 수 있었습니다. 다크나이트가 아니었으면 이게 이렇게 영화관에 크게 걸리기나 했을까요?

동양사람 입장에서는 별로 신기한 소재도 아닐껍니다. 꿈 속의 꿈이란 소재가 사이버펑크SF나 멜로 등 다양한 장르에서도 보여졌고, 동양사상에서는 흔히 다루어지 지는 소재이기도 하니깐요. 그런 만큼 영화는 마치 어려워 보였지만 막상 놀란의 영화 중 가장 대중적으로도 보입니다.

큐브릭의 완전무결주의 스타일 영화는 절대 아닙니다. 오히려 감독의 의도인지 여기저기 스토리나 구성, 연출에서 구멍이 많이 보여요. 영화 전체가 꿈이란 설정이 이해가 갈 정도로 어느 스토리로 짜맞추어 봐도 맞는 것과 맞지 않는 것이 있습니다. 오픈 엔딩이란 말이 가장 맞는 거 같네요. ^^ 그런면에서 정말 이사람들 영화 잘만든다는 생각이 듭니다. 영화 보면서 영화 보고나서도 사람들로 하여금 계속 생각을 쉬지 않게 하는 군요. 정말 간만에 겪어보는 지적 유희입니다.

올해 최고의 영화란 칭호는 아직 이른 거 같고요. (전 토이스토리 3 기다립니다 ㅋㅋ) 놀란의 최고 필로그래피 중 하나임에는 틀림없다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아직도 놀란의 최고작은 다크나이트라는 생각이...



앨런페이지는 넘 잘큰거 같아요. 엑스맨에서 키티 프라이드로 벽을 통과하고 다니면서 아이스맨 바비를 꼬시던 10대가 얼마 안된거 같은데, 주노에서 10대 임산부를 하더니 어느새 23세의 숙녀가 되어버렸네요. 딱 나이만큼의 역활인거 같습니다. 여대생... ㅋㅋ

조셉 고든 레빗은 어딘가 자꾸 히스레저의 모습이 오버랩되어 보입니다. (제가 가지고 있는 이미지인지는 몰라도...) 근데 애가 왜 이렇게 코믹스러워 보이지? 앨런 페이지랑 키스할 때는 참... 주사위가 토템인 녀석 치고는 코믹캐릭터가 넘 강한거 아냐 싶다는 (쿨가이가 아니라 아무리 봐도 바람둥이 스타일이자너!!!) 근데 이 녀석 GI Joe에서 시에나 밀러의 그 찌질이 동생 렉스 맞으?

라비앙로즈의 마리옹 꼬띠야르가 콥의 아내인 말로 나오는 데, 캐스팅에서 매리언 코틸라드라고 읽고선 대체 누구지? 라고 했다는...ㅡ.ㅡ;; (역시 여자의 변신은 무죄!!!) 그래서 킥 음악도 에디뜨 삐아프!!!

와타나베 아저씨는 완전 미중년 이미지... 여자들 좋아 죽을 듯 레오나르도 + 조셉 + 와타나베 까지... (임스역의 탐 하디는 락앤롤라에서 핸섬 밥으로 나올때만 해도 멋있다는 생각을 했는데... 왤께 몸이 커졌냥?) 완전히 세대를 아우르는 남캐 모에화~

유주얼서스팩트의 코바야시(카이저 소제의 변호사) 아저씨가 킬리언 머피의 아버지로 나와주시고...

Magnus Nolan (미확인 정보지만 놀란 감독의 막내아들?)이 제임스 콥 (콥의 아들 - 디카프리오)로...

근데... 레오나르도가 나오니 주인공이 좀 살았지. 다른 사람 나왔으면 왠지 찌질 스러운 캐릭으로 뿐이 안보였을 듯... 레오나르도가 하도 선굵은 연기가 늘다 보니 이젠 이런 역이 딱이다 싶게 되어버렸네. 스콜세지 아찌 덕에 테크 트리 잘 탔다!!!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Google sense] 백남준 탄생 78주년

일상다반사 2010.07.20 18:57


어딘가 백남준 선생님 필이 나나 싶더니, 오늘이 백남준 선생님 생신 이군요.

http://ko.wikipedia.org/wiki/%EB%B0%B1%EB%82%A8%EC%A4%80

얼마안된거 같았는데 작고 하신지 어느새 4년이 넘었네요.

훌륭하신 분들일수록 빨리가신다는 느낌이 드는 게 참...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2010 NBA Finals Game 3 LAL @ BOS: LAL leads series 2-1

분류없음 2010.06.10 02:51
Game 3: Lakers 91, Celtics 84


피어스는 여전히 침묵, 앨런은 이틀만에 완전 변신 (2차전 3포인트는 8-11이더니, 오늘은 0-13이네요), 가넷은 호조, 론도는 여전

아테스트는 여전히 수비 성실, 공격 없음 (그나마 슛은 남발 안해서...) 코비는 슛성공률은 낮아도 중요할 때 필요한 걸 할 줄 알고, 가솔은 플레이 오프 내내 발전하는 모습, 바이넘과 가솔의 트윈타워는 득점, 수비, 리바운드에서 발군. 4쿼터에는 피셔가 간만에 한방 제대로 해줌. 중요한 순간의 피셔의 모습을 아는 사람은 LA의 약점이니 뭐니 이런소리 못할 거라는....

승부의 분수령이 되는 중요한 경기였는데 BOS이 승기를 잡지 못했습니다. 가넷과 론도, 벤치멤버들로 계속해서 따라가긴 했는데, 피어스와 앨런이 안보이니 영 따라갈때 따라가질 못하네요. 그에 반해 LAL는 비교적 안정적인 수비와 리바운드의 우세로 낮은 슛성공률을 커버할 수 있었네요. 애초에 BOS가 득점력이 좋다거나 슛성공률이 높은 팀이 아니라 그런지 몰라도, LAL이 BOS의 수비를 뚫는 것 보다 LAL의 수비가 더 안정적으로 느껴집니다. 역시 인사이드의 깊이에서 차이가 나는 것 같아요. 신장, 체력, 득점력, 수비력... 간만에 가넷이 전성기때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피어스나 앨런 둘 중에 하나만 터져줬어도....

남은 BOS 홈경기에서 LAL이 1승만 더할수 있으면 3-2로 홈으로 복귀하게 됩니다. 어웨이에서 한게임 승리가 정말 크게 느껴집니다. BOS 입장에서는 남은 홈 2게임은 무조건 이겨줘야 우승의 길이 보일듯 하네요.

일단 보스턴의 문제는 피어스가 될듯합니다. 앨런이야 기복이 좀 있긴 하지만서도 에이스가 이렇게 저조해서야...그러니 코비가 슛성공률이 저모양이라도 게임을 지게 되는 거죠.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2010 NBA Finals Game 2 BOS @ LAL: series tied 1-1

일상다반사 2010.06.07 13:13

Game 2: Celtics 103, Lakers 94


금일 2차전은 라존 론도와 레이 앨런의 힘으로 BOS가 승리 했습니다. 우와!!! 

양팀 에이스는 게임 승패에는 크게 기여를 못한 느낌입니다. (피어스 침묵...) BOS은 적진에서 귀중한 1승을 하고 홈 3연전을 준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파이널은 2-3-2로 치러집니다)

레이앨런의  8개의 3점슛(8-11)을 앞세운 32득점과 라존 론도의 트리플더블 (19PT-12RB-10AS)이 1차전과는 다른 게임을 만들어 나갔고, 코비는 21득점 했지만, 8-21이라는 아쉬운 슛성공률을 보였습니다. 리바운드도 39개로 보스턴(44개)에 오히려 밀리는 모습을 보였구요. 가솔과 바이넘이 25, 21 득점한 것이 LAL의 인사이드와 BOS의 외곽 대결로 게임 양상을 몰고 갔습니다. LAL이 전형적 슛난조로 게임을 못풀어나가는 스토리였네요. 가넷과 피어스는 여전히 부진했지만 앨런과 론도로 그걸 상쇄 했고, 그에 반해 코비를 위시한 외곽의 난조를 인사이드로 풀지 못했죠.

밀워키나 시애틀 때도 느낌 거지만, 앨런이 터지는 날은 참 어떻게 수가 없다는 느낌이... (왕년의 레지밀러는 돌파라도 못했지..)

2쿼터 한 때 13점까지 점수차가 났었는데, 종료 직전 가솔의 연속 득점과 코비의 윌리엄스의 아웃패스를 스틸해서 0.2초 남겨놓고 던진 3점슛으로 6점 차로 점수를 줄이고, 3쿼터 종료에 결국 72-72로 동점이 되었을 때는 정말 대단하다는 느낌이었습니다만,  4쿼터에서는 LAL의 플레이가 힘을 못쓰더군요. 레이커스가 100점 이하로 묶이면 아무래도 게임이 힘들어 지는 것 같아요.

코비가 중요할 때는 제몫을 해주긴 했습니다만, 오늘 론도의 활약을 따라가기는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다음 게임은 우리나라 시간으로 6/9 수요일 오전 보스턴 홈구장입니다.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2010 NBA Finals Game 1 BOS @ LAL: LAL leads the series 1-0

일상다반사 2010.06.05 09:54


LAL의 홈첫게임이어서 LAL이 당연히 승리하이라고 예상했지만서도...선수라인업상 LAL의 우세가 점쳐질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2008년 우승때와 다른것이 BOS은 제임스포지가 없고 LAL은 앤드류바이넘과, 론아테스트가 있다는 거죠. 빅3와 코비의 대결구도가 2008년에는 코비&가솔 대 빅3&포지란 느낌이었는 데, 이제는 전체적인 팀 포텐셜 자체가 많이 올라간 팀들입니다. 주전과 벤치 모두 괄목할만한 성장을 했고, 특히 라존 론도는 물이 올랐습니다. 론도의 20-10 (득점 20점, 어시스트 10개)은 더이상 이상해 보이지도 않습니다.

이제 보스턴은 라존 론도에 대한 의존도가 점점 올라간다는 느낌이 들면서 라존 론도에 의한 돌파 & 빅3의 슛찬스란 단순한 공식이 생기는 것 같습니다. 코비는 2008년과 달리 제임스 포지도 없고 보스턴이 2명, 3명을 붙여 수비할 수 없을 만큼 LAL의 전력도 올라갔습니다. LAL이 BOS를 수비하기 보다 LAL이 BOS을 수비하는게 더 유리해 보이네요. 라존 론도를 막는게 가장 큰 문제긴 합니다만, 트레버 아리자나 론 아테스트가 없어서 코비가 레이 앨런과 폴 피어스를 둘 다 막게 된다던가, 가솔이 케빈 가넷을 막으면서 센터까지 봐야하는 인적 부족현상이 생기진 않으니깐요. 반면 BOS는 PG, SG, SF까지 코비를 막게 되는 방법을 더 이상 쓰기는 힘들것 같네요. 피어스와 아테스트의 매치업이 그렇게 만만한 것도 아닌데다 (아테스트의 강심장이야 전투적이기는 데니스로드맨 저리가라할 정도의 놈이니...) 가솔과 바이넘이 있는 더블 포스트를 가넷&퍼킨스&데이비스가 막기에는 좀 버거워 보입니다. 올란도와의 동부결승에서 하워드 한명을 막는 것과는 또 차원이 다르거든요.

LAL과의 매치업에서는 클리블랜드나 올란도가 오히려 유리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홈코트어드밴티지도 있고요. LAL의 우승 시나리오에 있어선 동부 top 3 중 BOS과의 결승전이 가장 유리하지 않았을까요? 리벤지 매치에 홈코트어드밴티지에... 팀전체 능력을 봐도 LAL의 벤치가 BOS에게 밀리는 것도 아니고요. 제가 봤을 때는 주전의 체력적인 우세로 인한 출전시간이 길어서 벤치의 스탯이 낮으것 뿐이라고 생각됩니다. 보스턴 빅3가 출전시간이 긴 튼튼한 사람들이 아니지요
 
어쨌거나 이런 매치업상의 이점 때문에 가장 이익을 보는 것은 다름 아닌.... 코비입니다. 2, 3명씩 달라붙어서 그 수많은 코비의 페이크에 요동도 않고 길목만 막아서는 수비를 하던 BOS에게서도 2게임을 뺐어온 코비인데, 이젠 아주 1차전 부터 훨훨 날아다니네요. 플레이오프에서 파이널까지 오면서 코비가 정말 컨디션 안좋은 선수 맞나 싶을 정도로 굉장한 실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30-7-6이면.... 클리블랜드와 달랐던건 르브론이 이정도 스탯을 찍는 다고 항상 이기는 건 아닙니다만, 코비가 이정도 스탯을 찍으면 다른 선수들도 다들 잘해서 게임을 이긴다는 게....

오늘 게임은 레이앨런이 코비를 수비하면서 파울 트러블에 걸린 점, 리바운드에서 10개나 LAL이 많았던것이 가장 큰 패인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가넷vs가솔, 피어스vs아테스트의 상황에서 론도에게 생기는 구멍보다 코비에게 생기는 구멍이 더 크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차피 론도의 돌파는 1:1로 막는 게 아니라 팀 수비로 막을 수 밖에 없으니깐요. 올란도나 클리블랜드의 가드진이 발이 느린건 아니었으니깐요. 그래서 LAL는 아예 코비를 붙여 버렸습니다. (슬램덩크에서 해남의 안정환을 막는 것같은걸로 생각하심..ㅋㅋ) 거기다 도움수비는 가솔로 마무리~

저는 개인적으로 LAL의 4-1, 4-2 정도가 예상이 됩나다만, BOS이 그렇게 만만한 팀도 아니공... 2차전 결과에 따라 장기전으로 갈지 여부가 많이 달라지겠지요. 월드컵 때 까지는 농구에 충분히 미쳐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In every democracy, the people get the government they deserve

일상다반사 2010.06.04 09:21

지방선거가 끝나고 나니 생각나는 문구가 있더군요.

In every democracy, the people get the government they deserve. - Tocqueville
(모든 민주주의에서 국민은 그들의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가진다 - 토크빌)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LAL @ PHO: LAL win the series 4-2, Viva!!

일상다반사 2010.05.31 17:24



2010 Western conference finals Game 6: LAL 111 - 103 PHO, LAL win the series 4-2

BOS이 ORL을 4-2로 꺾고 동부 챔피언이 된 다음날 LAL이 PHO를 4-2로 물리치고 서부 챔피언이 되었습니다. BOS은 플레이오프에서 꼭 어렵게 게임하다가 마지막 게임은 큰 점수차로 이기는 경우가 많았던 데 비해 (통계치 같은 건.... 없습니다. 느낌상) LAL은 PHO와의 지구 결승에서는 상당히 힘들게 게임을 마무리 하는 느낌이 드네요.

어쨌거나 예상대로 LAL-BOS의 파이널 리벤지 매치가 다시 성사되었습니다. 2년전과는 반대로 LAL의 홈으로 시작하게 되었네요. CLE나 ORL이 올라왔다면 LAL의 홈팀 어드밴티지가 없었겠습니다만, BOS이 올라오는 바람에 2년 연속 홈게임으로 파이널을 시작하게 되는 군요. 어찌 보면 LAL 입장에서는 BOS이 바라던 상대였을수도 있었겠습니다.

파이널 얘기는 이만하고 당일 게임얘기를 하자면... 저는 3Q부터 게임 관람을 했었는 데, 역시나 3Q 끝날때 까지도 완전한 LAL의 분위기 였습니다. 좀 PHO가 따라올만하면 LAL이 하나씩 추격의지를 꺽는 식으로 게임이 유지가 되었습니다만... PHO의 벤치들이 꾸준히 득점해주어서 4쿼터에서는 10점 이내로 따라갔습니다. 오히려 주전이 나와준 4Q 중반 이후에서는 힘을 못쓰는 듯함 느낌이 들더군요.

3Q 막판 Artest가 3 point 성공, Gasol 자유투 2개, Artest의 훅슛으로 85-67로 앞서나갈때만 해도 LAL의 쉬운 승리가 되나 싶었습니다만, (이후 PHO와 Kobe가 슛 3개씩을 주고받아서 91-74로 3Q 마무리) 4Q 11:18분에 LAL 가드 Sasha Vujacic가 같은 슬로베니안인 PHO 가드 Goran Dragic가 점프슛을 성공한 후 팔꿈치로 가격해서 flagnant foul을 받았습니다. 이후 Dragic이 자유투와 레이업 2개로 6점을 득점하여 혼자서 4Q 초반 8점을 득점해서, 6분 남은 상황에서 LAL이 4점 (Farmar, Fisher) 넣는 동안 PHO가 무려 16점을 넣고 95-90, 5점차로 점수를 좁혔습니다. PHO 홈구장 관중들이 모두 들썩거리고 난리가 나는 상황이었습니다.

역시나 타이밍은 Kobe가 움직일 상황, Odom과 Gasol의 슛이 모두 막히고, Gasol도 지쳐 가면서 수비도 뚤리는 상황에서 이후 LAL의 모든 공격은 Kobe에서 시작됩니다. Floating 점프슛, 어시스트로 Fisher 득점, 더블팀을 오른쪽 45에서 베이스라인방향 무브하여 재끼면서 페이더웨이 점프슛으로 성공한후, Odom의 스틸에 이은 자유투 2개, Grant Hill의 완벽한 수비를 앞에 두고 오른쪽 45 점프슛 성공으로 계속되는 PHO의 득점에도 35초를 남기고 7점차를 유지합니다. (107-100) Kobe가 사기성 점프슛을 2개 성공시키면서 PHO 관중을 경악하게 만드는 동안 Nash의 패스 미스와 Stoudmire의 오펜스파울, 레이업 실패가 참 아쉬운 대목이었습니다. 벤치가 만들어낸 추격분위기를 교체된 주전이 못살려버렸네요. 이후는 전형적인 경기마무리, 막판 PHO의 파울 작전에 Artest와 Kobe가 자유투를 성공해서 그대로 111-103으로 게임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Nash의 3 point 성공 이후 Kobe에게 바로 볼이 인바운드 되게 한게 좀 아쉬웠군요.

4Q 중반 LAL의 체력저하에 이은 공수의 약화를 어느 정도 공략성공해서 PHO의 분위기가 달라올랐습니다만, Amare가 완벽하게 살아나지 못했고 Kobe가 신들린 플레이를 보이면서 6차전으로 시리즈가 마감되었습니다.  Kobe는 전성기 MJ를 연상시키는 점프슛 2개를 성공시킴으로서 또다시 공공의 적으로서의 악명(?)을 보여주었습니다.

양팀모두 슛성공률이 높았고, 스탯상 큰차이는 없었습니다만, 리바운드에서 LAL이 10개 정도 많았군요. Odom 12, Gasol 7, Bynum과 Byrant가 6개씩 인데 반해 Frye 13, Nash 5외엔.... Amare가 4개뿐이라는 것도 참 문제네요.

Nash는 아직 Final에 한번도 못올라갔는데 KB는 이번이 7번째인가요? 같은 해 데뷔입니다만, Nash도 참 우승 복이 없는 선수중에 하나인가 봅니다.

좌우간~ 이제 무대는 Final로~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