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NBA Finals Game 3 LAL @ BOS: LAL leads series 2-1

분류없음 2010.06.10 02:51
Game 3: Lakers 91, Celtics 84


피어스는 여전히 침묵, 앨런은 이틀만에 완전 변신 (2차전 3포인트는 8-11이더니, 오늘은 0-13이네요), 가넷은 호조, 론도는 여전

아테스트는 여전히 수비 성실, 공격 없음 (그나마 슛은 남발 안해서...) 코비는 슛성공률은 낮아도 중요할 때 필요한 걸 할 줄 알고, 가솔은 플레이 오프 내내 발전하는 모습, 바이넘과 가솔의 트윈타워는 득점, 수비, 리바운드에서 발군. 4쿼터에는 피셔가 간만에 한방 제대로 해줌. 중요한 순간의 피셔의 모습을 아는 사람은 LA의 약점이니 뭐니 이런소리 못할 거라는....

승부의 분수령이 되는 중요한 경기였는데 BOS이 승기를 잡지 못했습니다. 가넷과 론도, 벤치멤버들로 계속해서 따라가긴 했는데, 피어스와 앨런이 안보이니 영 따라갈때 따라가질 못하네요. 그에 반해 LAL는 비교적 안정적인 수비와 리바운드의 우세로 낮은 슛성공률을 커버할 수 있었네요. 애초에 BOS가 득점력이 좋다거나 슛성공률이 높은 팀이 아니라 그런지 몰라도, LAL이 BOS의 수비를 뚫는 것 보다 LAL의 수비가 더 안정적으로 느껴집니다. 역시 인사이드의 깊이에서 차이가 나는 것 같아요. 신장, 체력, 득점력, 수비력... 간만에 가넷이 전성기때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피어스나 앨런 둘 중에 하나만 터져줬어도....

남은 BOS 홈경기에서 LAL이 1승만 더할수 있으면 3-2로 홈으로 복귀하게 됩니다. 어웨이에서 한게임 승리가 정말 크게 느껴집니다. BOS 입장에서는 남은 홈 2게임은 무조건 이겨줘야 우승의 길이 보일듯 하네요.

일단 보스턴의 문제는 피어스가 될듯합니다. 앨런이야 기복이 좀 있긴 하지만서도 에이스가 이렇게 저조해서야...그러니 코비가 슛성공률이 저모양이라도 게임을 지게 되는 거죠.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2010 NBA Finals Game 2 BOS @ LAL: series tied 1-1

일상다반사 2010.06.07 13:13

Game 2: Celtics 103, Lakers 94


금일 2차전은 라존 론도와 레이 앨런의 힘으로 BOS가 승리 했습니다. 우와!!! 

양팀 에이스는 게임 승패에는 크게 기여를 못한 느낌입니다. (피어스 침묵...) BOS은 적진에서 귀중한 1승을 하고 홈 3연전을 준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파이널은 2-3-2로 치러집니다)

레이앨런의  8개의 3점슛(8-11)을 앞세운 32득점과 라존 론도의 트리플더블 (19PT-12RB-10AS)이 1차전과는 다른 게임을 만들어 나갔고, 코비는 21득점 했지만, 8-21이라는 아쉬운 슛성공률을 보였습니다. 리바운드도 39개로 보스턴(44개)에 오히려 밀리는 모습을 보였구요. 가솔과 바이넘이 25, 21 득점한 것이 LAL의 인사이드와 BOS의 외곽 대결로 게임 양상을 몰고 갔습니다. LAL이 전형적 슛난조로 게임을 못풀어나가는 스토리였네요. 가넷과 피어스는 여전히 부진했지만 앨런과 론도로 그걸 상쇄 했고, 그에 반해 코비를 위시한 외곽의 난조를 인사이드로 풀지 못했죠.

밀워키나 시애틀 때도 느낌 거지만, 앨런이 터지는 날은 참 어떻게 수가 없다는 느낌이... (왕년의 레지밀러는 돌파라도 못했지..)

2쿼터 한 때 13점까지 점수차가 났었는데, 종료 직전 가솔의 연속 득점과 코비의 윌리엄스의 아웃패스를 스틸해서 0.2초 남겨놓고 던진 3점슛으로 6점 차로 점수를 줄이고, 3쿼터 종료에 결국 72-72로 동점이 되었을 때는 정말 대단하다는 느낌이었습니다만,  4쿼터에서는 LAL의 플레이가 힘을 못쓰더군요. 레이커스가 100점 이하로 묶이면 아무래도 게임이 힘들어 지는 것 같아요.

코비가 중요할 때는 제몫을 해주긴 했습니다만, 오늘 론도의 활약을 따라가기는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다음 게임은 우리나라 시간으로 6/9 수요일 오전 보스턴 홈구장입니다.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